경제플러스
경제자동차
현대차그룹, R&D 본부 조직개편... 전동화 개발에 박차R&D본부 '엔진개발센터' 없애고, 배터리개발센터 신설
정한국 기자  |  today@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2.29  16:47: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정한국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연구개발(R&D) 본부의 내연기관 연구조직을 전기차 관련 연구조직으로 전격 개편하면서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 대응에 나섰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17일 R&D본부는 파워트레인담당 조직을 '전동화개발담당'으로 변경하고, 배터리개발센터를 신설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연구소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개편으로‘엔진개발센터’는 사라지게 됐다.

엔진개발센터 산하 조직들은 R&D본부 내 전동화설계센터 등으로 옮긴다.

현대차 관계자는 “조직 개편이 있었고, 엔진개발센터가 없어진 것은 맞다”면서도 “엔진개발센터라는 명칭이 사라진 것일 뿐 산하 개발 부서들이 다른 곳으로 배치가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 내연기관 엔진 연구개발은 계속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신설된 배터리개발센터 산하에는 배터리설계실과 배터리성능개발실, 배터리선행개발실 등이 만들어진다. 현대차 R&D본부에서 파워트레인이라는 명칭도 사라지게 됐다.

대신 파워트레인시스템개발센터는 전동화시험센터로, 파워트레인성능개발센터는 전동화성능개발센터로, 파워트레인지원담당은 전동화지원팀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현대차그룹은 프로젝트매니지먼트(PM) 담당과 제품통합개발 담당 조직도 통합했다. 전체적으로 개발을 관리하는 PM과 설계·성능개발·시험 등 실제 개발 업무를 맡는 조직을 하나로 묶어 의사소통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연구개발본부의 센터 2∼6개를 총괄하는 담당급 조직을 여럿 폐지하고, 센터 단위로만 개편해 의사 결정 단계도 줄일 방침이다.

새로 R&D본부장을 맡게 된 박정국 사장은 임직원에게 이메일로 보낸 연말 인사에서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의사결정을 효율화하고 적극적인 전동화를 추진한다"며 개편 취지를 설명했다.

박 사장은 “과거의 큰 자산을 미래의 혁신으로 이어가기 위해 '엔진-변속기-전동화 체계'를 '설계-시험 중심 기능별 체계'로 변경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번 연구개발 R&D조직 개편에 대해 그룹의 전동화 전환 의지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정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GM "한국GM, 그룹 전동화 미래 전략 큰 축"
2
SKT, 청년재단과 '오픈콜라보 클래스'로 청년 고용 지원
3
LG유플러스, 하루 100원 데이터 로밍 무제한 서비스 실시
4
SKT, 괌·사이판 방문객 데이터 4개월 무료
5
KT, 만나플래닛과 소상공인 지원 통신DX 공동개발
6
KGC인삼공사 정관장몰, 가정의달 프로모션 진행
7
LG유플러스, LG CNS와 함께 KB금융그룹 고객센터 구축
8
현대차·기아, 지능 제어 공동연구실 설립
9
KT&G장학재단, '2022 대학 상상장학생' 모집
10
농심, 공장 견학 프로그램 6월부터 본격 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