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유통
'51년 식품외길' 오뚜기, 간편식 원조 명성 이어간다
유광현 기자  |  product@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30  09:29: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경제플러스=유광현 기자] 우리나라 최초의 간편식은 39년 전 출시한 오뚜기의 '3분요리'로 말할 수 있다.

1969년 설립된 종합식품기업 오뚜기는 지난 1981년 국내 첫 즉석요리인 3분카레로 가정간편식(HMR)시장 문을 최초로 열었다. 39년이 지난 현재 간편식시장은 1인 가구와 혼밥족 등이 증가함에 따라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식품유통공사와 업계에 따르면 간편식 시장 규모는 지난해 3조원을 넘어서며 5년전에 비해 4배 가량 커졌다.

기술이 발달하고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간편식도 시대와 사회적 환경에 부합해 다각도로 발전하고 있다. 3분 카레에서 시작된 간편식은 이제 즉석밥, 피자, 볶음밥, 브리또 등 메뉴도 천차만별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국내 냉동피자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오뚜기는 냉동피자 외 크로크무슈, 브리또, 핫도그 등 다양한 냉동 신제품을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블락비 '피오'를 내세운 '오뚜기 치즈듬뿍, 피슈또핫' TV광고를 온에어 했으며, TV광고와 연계한 다양한 디지털 프로모션을 전개할 예정이다.

'오뚜기 피자'는 전자레인지나 오븐뿐만 아니라 후라이팬으로도 조리가 가능하며, 고온으로 달군 돌판오븐에서 구워낸 피자로 정통피자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 크로크무슈'는 식빵에 소스를 바르고 햄과 치즈를 올린 후 오븐에 구워 만드는 프랑스식 샌드위치로 오븐에서는 따끈하고 부드럽게, 에어프라이어 조리 시에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크로크무슈를 즐길 수 있다.

'리얼 멕시칸 브리또'는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맛있는 브리또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쫄깃하고 담백한 얇은 밀 또띠아에 치즈가 듬뿍 들어있어 한입 베어 물면 쭈욱 늘어난다. 오뚜기가 개발한 전용 소스가 들어있으며, 3종 모두 별도의 조리도구 없이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도 간편하게 전문점 브리또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 바삭한 핫도그'는 인공향을 쓰지 않고 국산 참나무로 훈연한 풍미를 자랑하며, 모짜렐라 치즈·떡·소시지 3단 구성으로 쫀득쫀득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3분 요리와 옛날 사골곰탕으로 시작된 HMR은 즉석밥의 시대를 맞이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최근에는 HMR 시장의 기폭제로 작용했던 즉석밥이 집밥 못지않게 한 끼를 간편하게 즐기려는 즉석요리 세대의 욕구와 결합하며, 냉동밥과 컵밥, 국밥, 덮밥 등 세트밥 시장으로 옮겨 붙었다. 이로 인해 집밥과 HMR의 경계도 점차 허물어지고 있다.

오뚜기는 지난 2004년 즉석밥 시장에 진출하며 순수밥은 물론, 소스와 짝을 이룬 20여종의 다양한 세트밥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오뚜기밥'은 뛰어난 맛과 품질, 소비자의 기호를 반영한 다양한 제품구성으로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며, 지금은 30%가 넘는 점유율로 시장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에 간편성을 강조한 컵밥 제품으로 김치참치덮밥, 제육덮밥 등 6종을 출시했고, 12월에 진짬뽕밥, 부대찌개밥, 2017년에 쇠고기미역국밥, 북어해장국밥, 사골곰탕국밥, 양송이비프카레밥 등 9종, 2018년과 2019년에 8종을 추가 출시하면서 총 25종을 판매하고 있다.

'오뚜기 컵밥'은 메뉴별 고유의 맛을 강화하고, 큼직한 건더기를 넣은 것이 특징이다. 오뚜기만의 조미 노하우로 농축 액상소스를 사용(쇠고기미역국밥, 북어해장국밥, 사골곰탕국밥)해 국물 맛이 진하고 깔끔하다.

오뚜기가 지난해 선보인 '서울식 쇠고기 보양탕'과 '부산식 돼지국밥 곰탕'은 지역 전문점의 맛을 그대로 살린 프리미엄 제품이다.

오뚜기 '서울식 쇠고기 보양탕'은 사골과 양지를 진하게 우린 국물에 된장과 청양고추를 넣어 깊으면서도 칼칼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쇠고기 양지살과 얼갈이 배추, 토란대, 느타리버섯, 칡즙, 헛개나무추출액 등 최고의 재료들을 엄선해 만들었다.

'부산식 돼지국밥 곰탕'은 돈골로 진하게 우려내 깊은 맛의 국물에 돼지고기가 푸짐하게 들어있는 제품이다. 월계수잎, 통후추, 생강 등 자연재료를 사용해 돼지이취를 제거하면서 깔끔하게 즐길 수 있는 국물요리다.

이외에도 부드러운 국산 닭고기에 찹쌀, 수삼, 마늘, 은행을 넣고 푹 끓여낸 '옛날 삼계탕' 푹 고은 육수에 찹쌀가루를 풀고 국산 닭고기를 결대로 찢어 넣은 '옛날 닭곰탕' 담백한 국물에 부드러운 닭고기가 푸짐하게 들어있는 '옛날 들깨감자탕' 등 다양한 보양식 신제품을 선보였다.

최근 식품업계에서는 HMR 트렌드에 맞춰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 특히 손질과 보관이 어려운 생선요리를 1인 가구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출시한 다양한 수산물 간편식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오뚜기는 생선구이도 간편식으로 즐길 수 있도록 지난해 5월 수산물 간편식 제품인 '렌지에 돌려먹는 생선구이' 3종을 선보였다. 출시 이후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이 이어지면서 CJ제일제당 등 여러 업체에서 수산 HMR을 잇따라 시장에 내놓고 있다. 오뚜기는 올해 4월에도 노르웨이에서 온 최고 등급의 신선한 연어를 사용해 부드럽고 촉촉한 맛이 일품인 '렌지에 돌려먹는 연어구이'를 추가 출시했다.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맛있는 생선구이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렌지에 돌려 먹는 생선구이'는 불편한 생선손질 없이도, 생선 굽는 냄새 없이도, 짧은 조리시간으로도 촉촉하면서 맛있는 생선구이를 즐길 수 있다.

품질 좋은 고등어, 꽁치, 삼치, 연어를 선별해 겉은 바삭 하고 속은 촉촉하게 구웠으며, 강황과 녹차 등의 향신료 추출물로 생선의 비린내를 확 줄였다. 또한 천일염으로 간을 해 밥 반찬은 물론 술 안주로 바로 먹을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간편한 수산물 간편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간편하면서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수산물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간편하면서도 맛있는 생선구이로 1인가구 뿐만 아니라 생선 반찬을 즐겨 먹는 중년과 노년층의 소비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유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매일유업, 커피 모델 임영웅 생일에 뮤직비디오 선물
2
'삼성생명 교통상해보험',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
3
쌍용차 “디젤 애착 버리고 전기·자율車로 승부”
4
KGC인삼공사, 정관장 굿베이스 ‘에센셜 케어’ 8종
5
SC제일은행, SC제일마이줌통장 신규 가입 이벤트
6
KB금융-AWS,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 완료
7
현대차 코나, 3분기 '고성능N+부분변경' 출시 한다
8
한투증권, 투자권유대행인 전용 콜센터 신설
9
삼성생명 “5년내 AI가 디지털혁신 회사 만든다”
10
기업대출 5월 기준 큰폭↑… 가계대출은 5조 증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나루터로 70,305-1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