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금융
SKT, 인도 이동통신사와 업무협약 체결
황유진 기자  |  broadtel@ep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SK텔레콤은 13일 북미 지역의 통신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가 열린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수닐 바르티 미탈 바르티에어텔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탈 회장은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 의장도 겸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올해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7’의 GSMA 이사회에서 박 사장과 미탈 회장이 차세대 네트워크를 논의하는 가운데 시작됐다.

바르티에어텔은 인도에 2억8000만 명 등 20개국에서 3억8000만 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세계 3위(가입자 수 기준) 이동통신사업자다.

인도 통신시장은 현재 롱텀에볼루션(LTE)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에 따라 네트워크 구축부터 운용에 이르기까지의 컨설팅과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국내 이동통신사 중 네트워크 구축부터 운용까지의 솔루션을 수출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특히 SK텔레콤은 AI를 결합해 통신 트래픽을 최적화하고 장애가 발생하면 스스로 발견해 복구시키는 고품질의 통신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향후 5세대(5G)와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가상화(NFV) 등을 접목한 기술도 단계적으로 이전한다.

계약 규모는 최소 5000만 달러(약 570억 원)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해외 11개 통신사에 네트워크 설계 등의 컨설팅을 수출했으며 당시 규모는 건당 300만 달러 안팎이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SK텔레콤과 SK㈜ C&C는 물론 국내 중소장비 회사 6, 7곳도 참여한다.
 

< 저작권자 © 경제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제플러스의 모든 콘텐츠는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한 거래나 투자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황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창립 50주년 포스코, "미래 위한 장기전략 수립한다"
2
신한카드, ‘신한카드 Deep Dream’ 30만장 돌파
3
AI가 채용 매칭… '채용박람회' 성황리 열려
4
신한은행, 외국인 보수송금 이벤트 실시
5
KEB하나은행, '수능대박 YOUNG순위' 이벤트 진행
6
KB금융, '윤종규-허인 '체제로 아시아 리딩뱅크 실현
7
KB국민카드, 빅데이터로 마케팅 도우미 된다
8
IBK기업은행, 인도네시아 교육지원사업에 3억원 전달
9
KB국민카드, 해외출장 특화 ‘스타비즈 마일리지 기업카드’ 출시
10
농협은행-한국마사회, 농협중앙회장배 경마 경주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제플러스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37-2번지 현대골든텔 1305호  |  전화번호 02-2051-7112  |  팩스번호 02-2051-7110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342  |   등록일자 : 2010. 09.07  |  제호 : 경제플러스  |  발행인·편집인·편집국장 : 남은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은호  
Copyright 2009-2011 경제플러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daily.co.kr